화성시 w 석산 업자 주민과 '몸싸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시료 분석의뢰’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18/09/12 [16:57]

화성시 w 석산 업자 주민과 '몸싸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시료 분석의뢰’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18/09/12 [16:57]

화성인터넷신문김은영 기자= 화성시 전곡리 W 석산에 폐기물이 매립됐다며 의혹을 제기한 마을 이장과 주민들이 시료 채취를 의뢰, 화성시청 산림과 직원과 환경사업소 직원은 지난 11일 폐기물 불법 매립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시료를 채취 후 환경보건연구원에 의뢰했다.


 

* 이날 화성시 환경사업소 지도팀 노유호 팀장과 김철겸 주무관이 땡볕 현장에 나와 많은 고생을 했다.  

그동안 W 석산은 석산 개발 후 되 메우기 과정에서 폐기물이 매립됐다는 의혹이 마을사람들로부터 제기되면서 논란을 빚어와 원만한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5일에도 시료채취를 했으나 동네주민들이 요구에 따라 재차 시료를 채취했다.

 

이날 시추현장에는 인근 주민들, 시청직원 및 업체관계자, 언론사 취재진과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료채취에 참관한 마을 이장 박모씨는 아래쪽에 폐기물을 묻었다 주장하여 굴착기까지 동원, 시료를 채취하려 했지만, 물가에 설치된 굴착기에서 물만 올라와 굴착을 포기하고 포크레인을 불러 약 2m 땅속 시료만을 채취했다.

 

 * 마을 이장 박 모씨가 오래전 부터 폐기물을 매립했다며 석산 아래 물가쪽을 지정하여 시료채취를 주문했다. 


W 석산 관계자는 매립의혹을 가진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석산을 매립, 복구하는 기간 동안 마을 주민을 일용직 직원으로 경비로 채용하여 일일이 점검하는 방법도 있다고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공사 업체관계자 A 씨와 마을 이장과의 언쟁이 오가다 업체관계자 A씨를 동네이장이 목덜미를 밀쳐 뒤로 넘어지면서 인근 병원에 치료를 받았으나 허리, 목과 머리 등 물혹이 생겼다며 큰 병원으로 이송됐다.


 

* 마을 이장과 언쟁을 하다 목을 밀쳐 장비업자 A 씨가 뒤로 넘어지면서 머리, 목, 허리를  심하게 다쳐 경찰이 출동하는 등 병원으로 이송 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