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홍보기획 언론팀 “언론과 소통중심의 자리 잡다”

”감사 기회는 균등하게, 평가는 투명하게“ 자체 생성기사 ’우선‘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19/12/04 [15:51]

화성시 홍보기획 언론팀 “언론과 소통중심의 자리 잡다”

”감사 기회는 균등하게, 평가는 투명하게“ 자체 생성기사 ’우선‘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19/12/04 [15:51]

 

  © 화성시언론홍보팀이 시청출입 언론인과 소통중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더 + 벽: 벽을 더하다."

 

화성인터넷신문이나영 기자= 화성시 홍보기획관(기획관 이광훈), 언론팀이 지난해부터 1년여 악전고투끝에 2019년 후반기부터는 화성시청 출입언론인들과 소통중심으로 자리 잡혀가고 있다.

 

  © 기분좋은 변화! 행복화성, 화성시 사랑의 온도가 "지역모금에 날개를 달아가고 있다." 현 사랑의온도 90.0도,


화성시 언론팀은 지난 2018년에는 화성시청 출입 기자 등록이 280여 명에 달했으나 2019년부터는 취재지원자료와 행정광고 가이드라인만들자 206명으로 줄었고, 받아쓰기 기자는 사라졌다고 말했다.

 

 

  © 화성인터넷신문


시청 홍보팀은 다음, 네이버 중심에서 포털에는 뜨지 않아도 열심히 자체 생성기사를 쓰는 지역 언론에 대해서 가산점을 부여하고 “감사 기회는 균등하게, 평가는 투명하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팀장은 그동안 언론인들과 힘든 대화를 해 왔다며 포털 중심에서 이제는 자체 발굴생성기사와 기사의 적시성 등과, 화성에 주소를 두고 콘텐츠의 50% 이상 시와 관련된 언론사에 더 비중을 두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재범 언론팀장은 행정광고를 똑같이 주던 관행에서 전국언론이고 지역 언론이던, ”열심히 자체 생성기사 꼭지 수에 따라 차등 지급하고 있다”. 또 대구와 인근 지자체 홍보담당자들이 화성시 집행기준에 대해 관심이 많아 문의 전화도 오고 있는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