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도시정책과 “100만 대도시 미래구상”청사진

“시민들의 재산권을 선제적으로 보호해 나가겠다”고 밝혀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2/14 [01:57]

화성시 도시정책과 “100만 대도시 미래구상”청사진

“시민들의 재산권을 선제적으로 보호해 나가겠다”고 밝혀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2/14 [01:57]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 기자= 전국에서 인구유입이 가장 활발한 화성시는 100만 대도시위상에 부합 하는 도시미래 구상을 위해 지난해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2035 화성도시기본계획' 기틀을 마련했다.

 

  © 화성인터넷신문


이에 도시정책과(과장 오홍선)는 도시기본계획 승인에 따른 화성시의 장래 발전 방향과 구체적 실천 방안을 위해, 2020 여건변화에 따른 지속 가능한 도시 공간조성, GB 체계 확립을 정책사업목표로 다양한 시책사업을 펼친다.

 

 

  © 화성인터넷신문


도시정책과는 관내 개발압력 증가에 따라 토지 인허가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 이에 토지의 효율적인 이용과 난개발 방지를 위해 건축물 경관, 용도지역별 입지, 개발행위와 관련 기준정비 등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도시 관리를 해나갈 방침이다

 

또한, 우리 시의 실정에 맞는 명확한 지구단위 계획 수립을 통하여 민간개발사업의 효과적인 공공성 확보와 택지지구 내 미개발토지의 활성화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정비로 시민의 사유재산을 보호하고 주민의 상대적 박탈감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 사업 진행과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불법행위 단속을 강화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시정책과 박홍서(도시정책팀장)2020핵심사업으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정비로 오는 71일자 자동 실효되는 10년 이상 경과된 도시계획시설의 재검토, 현황조사와 집행가능시설 폐지 등 시민의 재산권을 선제적으로 보호 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