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방학중 비근무자 생활안정 대책 마련

정기상여금, 연차미사용수당 선지급. 4일 이내 유급휴가도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3/12 [14:26]

경기도교육청, 방학중 비근무자 생활안정 대책 마련

정기상여금, 연차미사용수당 선지급. 4일 이내 유급휴가도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3/12 [14:26]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인터넷신문안정은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개학 연기에 따른 방학 중 비근무자의 긴급생활안정대책을 12일 내놨다.

도교육청의 긴급생활안정대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로 출근 의무가 없는 방학 중 비근무자가 급여의 상당 부분을 미리 받을 수 있어 생계의 어려움이해소될 전망이다.

통상 방학 중 비근무자의 3월 급여는 매 학기가 시작되는 31일부터 산정됐었지만, 개학 3주 연기가 방학 중 비근무자의 3월 임금 감소로 이어져방학 중 비근무자들이 생계 곤란을 호소해왔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여러 차례 협의를 거쳐 방학 중 비근무자의 연 임금 총액은 유지하면서 희망하는 사람에게는 정기상여금 8월 지급분 45만원 선지급, 연차 미사용수당 8일분 약 70만원을 미리 지급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특히 그동안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제기한 형평성 문제도 해소했다. 개학 연기 기간 동안 지방공무원에게만 부여했던 4일 이내의 유급휴가를 교육공무직에게도 4일 이내의 재량휴업일에 따른 유급휴가를 쓸 수 있게 했다.

도교육청 노사협력과 우호삼 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개학연기로 교육공무직 임금 총액이 줄지 않도록 조치하고, 코로나19가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