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의회 ‘야동’ 공고조례안 이틀 만에 “삭제 의혹”

시민이 지켜온 야생생태보전 ‘시 조례 삭제하며 훼손 앞장!’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3/24 [16:40]

화성시의회 ‘야동’ 공고조례안 이틀 만에 “삭제 의혹”

시민이 지켜온 야생생태보전 ‘시 조례 삭제하며 훼손 앞장!’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3/24 [16:40]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 기자= 화성시의회가 지난 20157, “특정유해야생동물피해 방지단 선발을 위해 조례”(이하 피해 방지단)까지 바꿔가며 당시, Y 시의원이 선발기준을 공고하고, 이틀 뒤 특정단체의 불리조항을 삭제하면서 지금까지 의혹이 제기되어 오고 있다“.

 

  © 최초 모집공고에는 "최근 3년 이내 관내서 유해야생동물 포획허가 실적이 많은 순서로 선발 등을 이틀 뒤 삭제했다.<사진1>


그러나 피해방지단선발 공고삭제조항 3, 피해방지단 선발기준 다, , 에는 신청일로부터 최근 3년 이내 관내유해야생동물 포획허가 실적이 많은 순으로 선발, )신청일 이전에 화성시에 계속해서 주민등록상 거주가 오래된 자로 되어 있다.

 

  © <사진 1>를 삭제하고 "뚱딴지 같이 '모집인원이 초과될 경우, '공고일 이전 화성시 주민등록상 거주...로 되어 있고, 3회 이상 출동요청 거부시 자격박탈, "시 조례가 하루사이에 어떻게 이렇게 바꿜 수 있는지? 현, 시의회가 따져볼 사안이다"


하지만 특정인을 위한 피해방지단을 위해 만들려는 의도로 위 가. , 조항선발기준이 특정 수렵인들에 합당하지 않자, 2015720일자 선발공고게제 되어 있었던 가, , 조항을 이 틀 뒤에 이를 삭제하여 당시 큰 의혹이 현실로 돌아왔다는 주장이다.  

 

화성시는 지난 2015724일자 특정 수렵단체를 위해 삭제된 잘못된 조례를 이용하여 농작물 피해방지단이라는 미명으로 인원과 경비지원을 계속해서 늘려가면서 특정 수렵인 단체들에게 농가피해가 경미한데 화성시가 실탄, 유류비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본지는 지난 “2019년 야생동물로 인한 농가 피해금액산출피해방지단 경비지출내역자료 요구에 수렵인 실탄 7,554,250, 유류비 4,800,000, 수렵인 보험료 등 총 20,043,150원을 지원, 2020년 수렵인 지원금은 3천만 원이 조금 넘는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2019년 농가피해에 대한금액 산출은 못하고 있어 농가피해가 거의 없다고 판단된다.” 또한 피해방지단은 개발이 한참인 송산그린시티 등 농가 피해지역을 포함한 화성전역 수렵(밀렵)지역허가와 수년간 예산지원 등 이 적법했는지 감사해볼 대목이다.”

 

한편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화성시는 환경. 생태도시로 이제 총 쏠 곳이 없다며 지난 17시청 생태부서와 경찰 관계자, 언론인 등 농가피해실태를 면밀히 조사하고, 이날 경찰관계자 등은 농가 피해가 아주 경미하다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이다, 이정도의 경미한 피해로 총기 허가를 할 수 없다고 밝혔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