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팔탄 공장 화재 후 물고기폐사, 하천 오염

오염수 하천을 따라 흘러들어 농경지,화성호까지 위험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6/01 [14:33]

화성시, 팔탄 공장 화재 후 물고기폐사, 하천 오염

오염수 하천을 따라 흘러들어 농경지,화성호까지 위험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6/01 [14:33]

 

  © 화재 공장에서 하천으로 유입되는 우수관에서 하얀색물체가 계속 흘러나오고 있고,악취가 진동한다.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기자=화성시 팔탄면 노하리 주변 하천이 하얀색으로 변하고 물고기 사체가 떠오르고 있다는 시민 제보를 받고 화성시화학물질알권리협의회와 화성환경운동연합이 화성시 환경지도과에 사고 조사를 의뢰했다.

 

오염의 원인은 531() 발생한 화장품 제조공장 화재 현장에서 우수관를 통해 유입되는 물질로 확인되었다. 우수관 근처는 눈이 따가울 정도로 악취가 풍겼고 하얀 물질이 하천으로 따라 화성호 인근 양수장까지 흘러들어가고 있다. 주민들은 물고기들이 죽어서 떠오르는 것을 보며 농수로로 유독물질이 유입된 것이 아닌지 불안해하고 있다.

 

  © 화성호까지 이어지는 하천에 오염물질이 타고 흘러들어가 농수로로 유입되고 있다.

  

더 심각한 문제는 하천이 농수로와 연결되어 농업용수로 이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인근에는 오염된 하천의 물이 유입된 논도 보였다. 원인에 대한 빠른 조사와 대책이 필요하지만 화성시는 공장에서 취급하는 물질이 무엇이었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다.

 

화재가 난 공장은 2016년 영림화학()이 장안면으로 이전하면서 기존 부지에 임대를 준 업체로(우영캠) 화장품, 실리콘 제조업체로만 알려져 있고, 어떤 물질이 취급되었는지 화성시에는 자료도 없으며 관리감독도 없었기 때문이다.

 

 

  © 하천에 붕어, 메기등 죽은 물고기 들이 떠오르고 있다.

  

화성시 환경지도과는 오염된 하천의 물을 흡입기로 빼서 처리하고 오염수가 유입되는 우수관에서 수질 시료와 농경지 인근 하천에서 물고기 사체를 채집하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보내 오염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이번 제조공장 화재 오염수 유출사고로 화성시가 임대 제조업의 경우 취급 물질 파악과 안전관리에 대한 지도가 없었으며 화재 진압 시 처리수 관리 방안도 없다는 문제점 등이 여실히 들어났다.

 

또한 사고는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전 관리를 통한 예방, 사고 시 신속한 처리와 사후 대책이 진행되어야 함에도 여전히 사고 순간만 처리하는 안일한 대응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는 화성시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소규모사업장에 대한 취급물질 파악과 관리·감독 방안 및 화재 시 수질오염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하며 주민설명회를 통해 사고 원인과 처리, 사후 관리 방안까지 설명해야 한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