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민생범죄 전담 ‘민생특별사법경찰팀’ 본격 투입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1/03/02 [15:59]

안산시, 민생범죄 전담 ‘민생특별사법경찰팀’ 본격 투입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1/03/02 [15:59]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 기자=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시민의 삶과 밀접한 민생침해 범죄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올해 신설한 민생특별사법경찰팀을 본격적으로 민생형장에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행정안전국 시민안전과 소속 민생특별사법경찰팀(2, 팀당 3)을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최초로 민생특별사법경찰 전담조직으로 신설했으며, 지난달 수원지방검찰청으로부터 지명서를 받아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이들은 식품, 공중위생, 원산지, 환경, 안전, 청소년 보호 등 민생 6대 분야 위법행위에 대해 연중 단속·수사를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분야별 단속대상은 식품(식품제조가공업, 식품접객업, 집단급식소 등) 공중위생(숙박업, ·미용업 등) 원산지(농축수산물 취급 도·소매업, 시장) 환경(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청소년 보호(청소년 출입·고용금지 업소, 청소년 유해물질 판매 업소) 분야 등이다.

 

특히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집단급식소 및 배달전문 음식점, 농수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청소년 유해환경 단속·수사에 집중할 계획이다.

 

민생특별사법경찰팀은 이 같은 분야에 대해 시기별 단속·수사 계획에 따라 추진하되, 유동적 운영을 원칙으로 민생 관련 사회적 이슈 발생 시 우선적으로 대처할 방침이다.

 

또한, 많은 수사경험을 보유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벤치마킹 등으로 업무능력을 강화, 안전도시 조기 구현을 위해 노력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시민생활을 위협하는 중대한 민생침해 범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해, 시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안전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