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진보3 당+민주노총, 시의원 당선위해 본격 채비!

녹색당· 정의당· 진보당, '한미경 대표' 공동비례 후보로 결정!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2/04/30 [20:05]

화성시 진보3 당+민주노총, 시의원 당선위해 본격 채비!

녹색당· 정의당· 진보당, '한미경 대표' 공동비례 후보로 결정!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2/04/30 [20:05]

 

  ©진보당은 이미 '비례후보 단일화 성사'에 관한 정책 현수막을 관내 곳곳에 게시하며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를 시작했다.

 

화성인터넷신문이영애 기자= 민주노총 수원 용인 오산화성지부(의장 김형삼)와 녹색당·정의당·진보당 등 화성지역 진보정당들이 이번 61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본격적인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들은 430일 토요일 주말, 새솔동 수노을 중앙공원을 찾아 '보수 양당정치 타파! 정치개혁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김형삼 의장은 "지난 대선에서는 최종 단일화까지 이르지는 못했으나, 민주노총과 노동당·녹색당·정의당·진보당 등 진보4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더 강하게 단결과 연대를 이루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국 각지에서 '진보단일후보'를 선정하여 적극 지원하고, 정치개혁 서명운동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성규 화성희망연대 공동대표는 "화성에서는 진보정당들이 지역구에 후보를 준비하지는 못했으나, 화성시의원 비례후보를 공동으로 내자는 큰 결심을 최근에 했다""지역에 있는 녹색당, 정의당, 진보당에서 한미경 화성여성회 대표를 공동후보로 함께 준비했다. 3명을 선출하는 비례선거에, 5% 이상을 득표하면 가능성이 열린다. 온 힘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경 화성여성회 대표는 "진보 3당과 지역 시민사회진영의 절박한 목소리에 함께 하고자 출마를 최종 결심했다. 정당을 찍는 비례후보에 공동후보를 낸다는 것은 무척 쉽지 않은 일인데, 그만큼 양당 기득권 정치를 타파해야 한다는 시대적 과제가 절박하다는 것"이라며 "이곳 화성에서 멋진 승부를, 그래서 꼭 당선이 되어보겠다"고 말했다.

 

4월 마지막 주말을 맞아 수노을 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정치개혁 서명운동'에 반갑게 동참하며 "1번과 2번 말고 다양한 정치, 특히 노동자·농민·여성·청년 등 다양한 목소리들이 기초의회, 광역의회에 훨씬 더 많이 들어가야 한다"고 지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화성의 녹색당·정의당·진보당 등 진보 3당은 이번 지방선거 관련하여 '화성시의원 비례후보'에 함께 대응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는 진보당 소속의 '한미경 화성여성회 대표'. 오는 54() 오전에 화성시의회에서 공식적인 출마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다.

 

한편, 진보당은 이미 '비례후보 단일화 성사'에 관한 정책 현수막을 관내 곳곳에 게시하며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를 시작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