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전투비행장 화성호 예비후보지 ‘철회’

김용 칼럼, 더 민주당 화성 갑 지구당 위원장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19/03/19 [07:14]

수원전투비행장 화성호 예비후보지 ‘철회’

김용 칼럼, 더 민주당 화성 갑 지구당 위원장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19/03/19 [07:14]

 

【김용 칼럼】최근 몇몇 매체에서는 수원전투비행장을 “수원화성전투비행장"으로 표현하고 있다. 과거 2015년도 3월에 수원시가 국방부에 제출한 이전건의서 표지를 본다면 정말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이다. 이전 건의서 표지에는 이렇게 되어 있다.

 

"수원군공항 이전건의서"

 

수원시가 작성한 문건에 스스로 수원군공항으로 명시 했다.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것도 정도가 지나쳤다. 거짓말도 반복하면 스스로 거짓을 진실인양 착각하게 되는데 우리는 이런 것을 도그마라고 한다.

 

또 마치 국가사업인양 호도하고 있는데, 이 역시 국방부에 제출한 수원군공항 이전건의서 내용을 보면 종전부지 활용방안에 이렇게 쓰여 있다.

 

"종전부지 지방자치단체 주민의 복리증진기여“

 

그리고 설명이 덧붙여있다. <저 개발된 수원 서남부 도시기능을 복원하고 여가와 문화가 어우러진 쾌적한 거주환경기반을 조성하여 수원시민의 삶의 질 향상>,

 

결국 국가와 안보 강화를 위한 것이 아니고, 수원시민의 삶의 질 향상 때문에 화성시민에게 지금의 고통을 수평적으로 전가하고자 국방부에 수원군공항 이전건의서를 제출한 것이다.

 

게다가 짜여진 각본처럼 박근혜 전대통령 탄핵 기간 중에 화성호가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되었다.

 

한 매체에서는 화성시민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호 이전을 반대하는 것이 화성 정치인이 만든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한다.

 

화성호는 경기도의 허파이며, 대한민국 미래발전의 원동력이다.

 

화성호의 환경적 자산과 비젼은 비단 화성시민만을 위한 것이 아닌 대한민국 전체의 자산인 것이다. 이것이 진실이고 화성시민이 수원군공항을 반대하는 이유다.

 

결국 수원시는 수원주민의 고통을 화성으로 고스란히 이관하면서, 고통의 당사자인 화성시민이 수년째 절대적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는 것을 알면서도, 법 개정안까지 제출하면서 억지스러운 밀어붙이기식 소모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수원시는 화성호 이전을 반대하는 화성시민의 민의를 존중해야 한다. 화성호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결자해지의 용단이 필요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화성시민 2019/03/19 [17:14] 수정 | 삭제
  • 소수에게 피해를 전가하기위한 투표가 정당한가? 소수는 소수라는이유로 희생되어도 되는가?
  • 화성시민 2019/03/19 [12:27] 수정 | 삭제
  • 수원 군공항 즉시 이전 바랍니다. 화성시민 모두 반대하지 않습니다. 찬성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화성시민 투표하게 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