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차접종으로 '60세이상 신규 확진자 비율 감소'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2/01/11 [16:29]

경기도, 3차접종으로 '60세이상 신규 확진자 비율 감소'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2/01/11 [16:29]

 

  ©  경기, “오미크론 확산 대비해 재택치료 의료기관 및 단기외래진료센터 확충 등 만반의 준비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 기자=경기도내 60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대상자의 87.7%가 접종을 완료한 가운데 60세 이상 신규 확진자 비율이 한 달 만에 30%에서 11%로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1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신속한 3차 접종으로 고위험군의 비중이 줄어든 점에서 고무적이지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2일부터 8일까지 한 주간 발생한 경기도 확진자 수는 8,440명으로 전주 대비 1,036명 감소했으며, 하루 평균 확진자는 1,205명이다. 이 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연령층은 1,042명을 기록해 전주(12.26~1.1) 1,505명 대비 463명 줄었으며, 전체 확진자 중 비율은 16%에서 11%5%p 감소했다.

 

신속한 3차접종 효과로 인해 도내 60세 이상 확진자 수는 121주차 3,951, 123주차 2,440, 11주차 1,042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전체 확진자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4주 전(125~11) 30%에서 11%19%p 떨어졌다. 도내 60세 이상 고령층 추가 접종 대상자는 110시 기준 2895,055명이며 이 중 87.7%2538,069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이 가운데 110시 기준 도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288명으로, 지난 한 주 사이 130명이 추가로 변이 확정 판정을 받았다. 변이 확정 환자 288명 중 해외유입이 237, 국내감염이 28, 미분류 23명으로 80% 이상이 해외유입 사례다. 수도권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125주차 0.3%에서 11주차 5.5%1주일 사이에 5.2%p 상승했다.

 

류영철 국장은 오미크론 변이는 수개월 내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에 대비해 도는 역학조사 강화, 재택치료 의료기관 및 단기외래진료센터 확충, 병상 추가확보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도민 여러분들께서도 적극적인 3차접종과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감염과 위중증을 예방하는 데 참여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11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15명 증가한 1,955명이다. 11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115명 증가한 총 199,600명이다.

 

10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4,645개다. 현재 1,644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35%.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총 11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1018시 기준 1,367명이 입소해 있다.

 

110시 기준, 경기도민 가운데 코로나19 기본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1,1304,642명으로 경기도 인구 대비 83.8%에 해당한다. 3차 접종자는 5345,604명으로, 경기도 인구 대비 39.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