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국 정수장 실태점검! 5곳 유충 유출 사전 차단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1/04/15 [13:04]

환경부, 전국 정수장 실태점검! 5곳 유충 유출 사전 차단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1/04/15 [13:04]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인터넷신문】 오소윤 기자=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수돗물 유충 발생 사전예방 및 관리를 위해 전국 정수장 447*(점검인력 716)에 대해 올해 315일부터 412일까지 위생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 전국 490곳 정수장 중 운휴 중인 정수장 43곳 제외

 

점검 결과, 5곳의 정수장* 정수에서 깔따구 유충이 소량 발견되고, 18곳의 정수장은 원수 및 정수처리과정에서 유충이 발견되었다.

* 경기도 연천군 연천정수장, 경기도 동두천시 동두천정수장, 충남 보령시 성주정수장, 충북 제천시 고암정수장, 강원도 화천군 산양정수장

 

환경부는 정수에서 유충이 발견된 5곳의 정수장에 대해 수계전환을 통한 광역상수도 전환*, 정수처리 강화, 정수지와 배수지 청소 및 유충 차단망 설치 등의 조치를 취해 유충이 수돗물을 공급받는 곳(수용가)으로 확산되는 것을 조기에 차단했다. 이에 따라 해당지역에서 유충을 발견했다는 신고는 없었다.

* 동두천정수장, 보령성주정수장

 

경기 연천 및 동두천 정수장의 경우 동일한 취수원을 사용하는 정수장으로 원수에 유충이 유입된 것을 처리공정에서 제거하지 못해 정수에서 발견된 것이다. 한강유역환경청과 한강유역수도센터는 지자체와 함께 동두천 정수장에 공급되는 수돗물 전량을 인근 덕소광역상수도에서 공급하도록 했다.

 

연천 정수장의 경우 원수 취수 위치를 표층에서 중층으로 조정하면서 염소 투입농도를 올리고 역세척 주기를 단축했다. 이와 함께 정수지 및 배수지 청소, 유충 유출 방지 거름망 설치 등으로 유충을 제거했다.

 

환경부는 이들 정수장의 원수에 유입된 유충을 역세척 효율저하로 정수처리 과정에서 완벽하게 제거하지 못해 정수에서 발견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충남 보령시 성주정수장의 경우 역세척수와 정수 등에서 유충이 발견되었으며, 방충망 일부 손상 및 정수지 내부 청결상태가 미흡한 것이 확인되었다.

 

이에 금강유역환경청과 금강유역수도센터는 합동으로 긴급 현장지원반을 운영하여, 우선적으로 인근 보령광역상수도로 수돗물 전량을 전환하여 유충 차단조치를 완료했다.

 

환경부는 이곳 정수장의 정수 등에서 유충이 발견된 이유에 대해 약품투입공정 없이 운영되고 있어 원수에 유입된 유충을 제거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강원 화천군 산양정수장 및 충북 제천시 고암정수장의 경우 시설 노후화, 위생관리 미흡 등으로 정수장내 유입된 유충을 제거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원주지방환경청과 한강유역수도센터는 합동으로 긴급 차단조치를 시행하여, 유충이 정수장 밖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한편, 환경부는 정수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원수 및 여과지 내벽, 역세척수 등의 처리과정에서 유충이 발견된 18곳의 정수장에 대해 유충 차단조치 및 처리공정별로 거름망을 설치하여 확인하고 있으며, 이들 정수장의 정수에서 현재까지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이번 실태점검 과정에서 역세척 성능저하, 공기 역세척 불가, 여재층 부실, 약품공정 부재 등이 나타난 32곳의 정수장에 대해 기술지원 및 개선방안을 해당 지자체에 제시하고, 내년도 정수장 위생관리 개선사업 예산에 신규로 반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 여과지 및 활성탄지 방충망 일부 손상, 물 웅덩이 발생, 야간 점등 등 경미한 사항이 발생한 211곳의 정수장은 현장에서 개선 조치가 이뤄졌다.

 

수돗물은 통상 정수장에 유입된 원수가 혼화, 응집, 침전, 여과, 소독 등의 단계를 거치면서 정수된 후 정수지를 거쳐 배수지에서 일정시간 머무르며 일반 가정으로 공급된다.

 

수생태계에 존재하는 깔따구 유충이 원수에 들어오거나 정수처리공정 중에 깔따구가 날아들어 올 가능성은 있으나, 침전지나 여과지 등 정수처리 공정에서 제거된다.

 

특히, 이번 실태점검은 기온이 상승하여 유충 발생 초기 단계인 3월에 점검을 실시하고 지자체와 유역지방환경청, 유역수도지원센터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도록 사전 조치를 완료했다.

 

환경부는 이번 점검결과를 토대로 정수장 상시 감시(모니터링) 추진, 정수장별 맞춤형 개선방안 마련, 운영관리 미흡 정수장 재점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